김영순 시인/속삭임/ 아정 김영순

속삭임 / 아정 김영순 / 김영순 시인

지형열

작성 2020.07.28 06:19 수정 2020.07.28 06:19



김영순(아정)/ 속삭임

 

동백꽃이 곱게 피는 건

사랑한다 한마디 하고 싶어서

 

바람이 몸을 휘감는 건

몰고 가는 그리움이 너무 아려서

 

낮게 낮게 물이 흐르는 건

보고픔이 너무나 버거워서

 

구름이 두둥실 떠 있는 건

못다 이룬 꿈들이 피어올라서

 

소나기가 후두둑 뿌리는 건

못 잊어 와르르 울음 쏟아져서.


아정 김영순


[한국의시 편집국 지형열]






Copyrights ⓒ 한국의시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형열뉴스보기